진에어, 경북도·포항시 등과 포항공항 활성화 나선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20 15:48
20일 포항시청서 업무협약 체결 진에어 노선확충…시·도 시설개선 등
진에어가 경상북도, 포항시 등과 손잡고 포항공항 활성화에 나선다.

진에어는 20일 경북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최정호 진에어 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진에어는 항공 교통 편의를 위해 노선 확충과 안정적인 운영에 노력하고 각 시·도와 기관은 지원, 홍보, 시설 개선 등에 힘쓰는 등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진에어는 이달 31일부터 포항∼김포, 포항∼제주 노선 등 신규 노선 개설을 추진해 지역민의 교통편의 확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그동안 포항공항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국내선 운항이 일시 중단돼 지역민이 불편을 겪어왔다.

최정호 대표는 "시·도민에게 빠르고 편리하면서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항공 서비스를 제공해 드릴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에어는 올해 김포∼부산, 김포∼대구, 대구∼제주, 울산∼제주, 김포∼여수 노선 등 국내선을 확대하고 있다. 포항공항 신규 취항 이후에는 총 13개의 국내선을 운영하게 된다.
 

20일 경북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왼쪽부터)주낙영 경주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정호 진에어 대표, 이강덕 포항시장, 손창완 한국공항공사장이 포항공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진에어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