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박능후 “교인 9000명 추가 감염 마스크가 막아…착용 생활화 해달라”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7-16 11:06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안정세에 들어서고 있다”며 “미국이나 유럽 등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 국민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준 덕분”이라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수원의 한 교회에서는 세 명의 확진자가 여러 번에 걸쳐 교회를 방문했지만 마스크 조치로 9000여명의 교인 중 단 한 명도 추가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며 “확진자와 접촉할 수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 한장이 나와 가족의 건강을 보호하고 감염을 최소화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광주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일행 세 명과 한 시간 이상 같은 승용차를 타고 이동했지만 모두 마스크를 꼼꼼히 착용해 추가 감염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박 1차장은 최근 벨기에와 영국 등 유럽에서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조치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우리나라는 마스크를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합심해 3월 6일 공적 마스크 제도를 도입했고, 충분한 마스크가 공급되기까지 많은 분의 헌신이 있었다”며 “최일선에서 국민들을 접하며 마스크가 공정하게 배분되도록 밤낮없이 애써준 약사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