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올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4275억원 지원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7-15 10:25
금융위, 2차 사회적금융협의회 개최
서민금융진흥원 등 공공부문은 올해 상반기까지 사회적 경제 기업에게 2599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은행권은 1463억원을 지원했다.

[사진=아주경제DB]


금융위원회는 15일 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하고 상반기 공공부문 자금공급 실적과 은행권의 사회적금융추진 실적 등을 점검했다.

사회적금융은 보조·기부행위가 아닌 투자·융자·보증 등 회수를 전제로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금융활동이다.

이 기간 서민금융진흥원과 중소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등 공공부문의 자금 공급실적은 2599억원으로 올해 목표치(4275억원) 대비 60.8% 집행됐다. 대출은 788억원 공급됐다. 보증과 투자는 각각 1413억원, 408억원 규모다.

같은 기간 은행권의 사회적경제기업 대출잔액은 9961억원으로 전년 말(8498억원) 대비 1463억원 증가했다. 대출금은 1501억원 증가했다. 이어 기부와 후원은 25억5000만원, 제품구매는 16억4000만원, 기타 금융지원은 2억7000만원 규모다.

금융위는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적경제기업 등을 위한 수요자 중심의 금융지원정보 제공 실태도 함께 공개됐다. 서민금융진흥원이 지난 5월 오픈한 '서민금융 한눈에' 서비스는 지난달 14일까지 사회적금융 상품 1785건이 검색됐다.

여신거래가 없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신용정보원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인증 정보를 보유한 공공기관으로부터 정보를 직접 수집해 여신거래 편의성을 높이는 방안도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적금융협의회 운영을 통해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자금공급 현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