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박주민, 여성주의·세월호…與 서울시장 후보 가능성"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15 09:57
"野, 이혜훈 등 여성 정치인 부각…안철수, 당연히 할 수 있는 선택"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발생한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로 박주민 최고위원이 나설 가능성을 언급했다. "여성주의 운동에 대한 이해와 세월호 변호사라는 이미지, 이 두 가지를 통해서 지지층 결집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조문 정국이 갓 끝난 직후라 보궐선거에 대해 언급하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긴 하다. 여권에서 후보를 안 낸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다"고 했다.

민주당 당헌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이 최고위원은 "(당헌을) 고친다든지 아니면 '이건 부정부패가 아니다' 이렇게 어떤 말을 만들던지 할 것 같다"면서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현실적으로 봤을 때는 봤을 때는 여당이 하기 어려운 선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박 최고위원에 대해 "여성주의적 관점에 대한 이해도 있고 무엇보다도 지금 범여권에서 어느 정도 중요한 이슈를 다루고 있는 세월호 문제에 대해서 특화된 분"이라면서 "실제로 저는 (박 최고위원 후보설을) 들은 바도 있다"고 했다.

야당의 후보에 대해선 "여성 정치인들이 우선 첫 번째로 부각될 수밖에 없다. 우리 당내에 보면 뭐 정책과 정치 여러 면으로 두루 잘 알려진 이혜훈 의원이라든지 이런 후보군도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박 전 시장과 '아름다운 단일화'를 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출마설도 언급했다. 그는 "최근에 저한테 안 대표의 최측근 인사 중에 한 분이 '출마 어때'라고 물어본 적이 있다"면서 "당연히 할 수 있는 선택이고 지금 국민의당이 처한 원내 현실에서 봤을 때는 안철수 대표가 최고의 상품 아니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대표가 물론 대선 때 역할을 할 수도 있겠지만, 그전에 보선에서 역할을 해서 좋은 성과가 난다고 하면 국민의당 전체 분위기가 살 것"이라고 했다. 그는 통합당과의 단일후보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상황에서 입장을 얘기할 수 없다"고 했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인국공 로또취업 성토대회'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