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언론 상대 반론보도 청구..."옵티머스 사태 배후로 오인하게 보도"

이혜원 인턴기자입력 : 2020-07-14 10:1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사기 의혹'에 마치 자신이 연루된 것처럼 보도하는 일부 언론에 대해 반론보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14일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독자들이 제가 이혁진 또는 옵티머스 사태의 배후로 오인할 수 있게 만드는 보도를 해 저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작년 하반기 동안에는 청문회 준비, 장관 업무 수행, 수사 대응 등으로 언론의 오보에 대처하기 어려웠으나, 이제는 (언론의 오보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히며 운을 뗐다.

조 전 장관은 '옵티머스 사태의 배후에 청와대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보도'에 자신과 옵티머스 이혁진 전 대표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가 악의적이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이러한 기사 내용에 자신에 관한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도 했다.

함께 찍힌 사진에 대해 조 전 장관은 "그 사진은 선거지원활동 과정에서 찍힌 것으로 기억한다"면서 "저는 옵티머스와 어떠한 관계를 맺은 바 없고, 경문협에서 어떠한 활동을 한 바 없으며, 이혁진과도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의) 두 신문은 저와 이혁진이 함께 찍은 사진을 부각시켜 보도했다"며 이는 자신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화살'에 박힌 자신의 모습을 그린 그림을 SNS에 게시하고 "박힌 화살을 하나하나 뽑으려 한다. 뽑는 데 시간이 걸리고 고통도 따르겠지만." 이라고 말해 그간 언론의 왜곡보도에 대해 하나씩 대응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