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령관 "백선엽, 한미동맹 심장"…합참의장 "대한민국 구한 분"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7-13 16:33
박한기 의장·에이브럼스 사령관 백선엽 장군 나란히 조문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13일 故(고) 백선엽 장군을 조문했다.

박 의장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빈소가 마련된 뒤 사흘째인 이날 오후 2시 25분께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 빈소를 방문하고 헌화한 뒤 묵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방명록에 "한미연합사령부와 주한미군사령부 및 유엔군사령부를 대표해 백선엽 장군의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적었다.

백 장군의 장남 백남혁씨에게도 "백 장군은 한미동맹의 심장 그 자체였다. 그의 헌신에 깊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조문을 마친 박 의장은 취재진에게 "고인은 6·25 전쟁 당시 풍전등화에 있던 대한민국을 다부동 전투 승리로 고난에서 구해내셨다"며 "우리 군을 위해 최선을 다했던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장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후 내부 접견실에서 유족과 약 20여 분간 환담을 가졌다.

빈소가 마련된 지 사흘째인 이날도 각계각층 인사들의 조문이 줄을 이었다. 김관진, 이상희 전 국방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박지만 EG회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도 조문행렬에 동참했다. 전날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빈소를 찾았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