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건파 비건마저'...조여오는 미중 압박에 韓외교 '진땀'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13 16:40
비건 美부장관, 방한 중 反中 전선 동참 요구한 듯 "한·미 동맹 중심으로 대중 관계 발전시킨단 입장" 홍콩보안법 제정 따른 '對中 제재' 동참 독려 관측 美, G7 확대 정상회의서도 反中 기조 드러낼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차 맞붙은 미국과 중국이 한국에 대한 압박을 점차 키우고 있다.

미국 내 온건파로 알려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마저도 최근 방한 기간 한국에 반중(反中) 전선에 참여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한국 외교가 더욱 난처해질 전망이다.

13일 외교가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지난 7~9일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한국 외교당국자들과 미·중 갈등 이슈에 대해 비중 있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부장관은 8일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한·미 외교차관 전략회의에서 반중 경제블록으로 알려진 경제번영네트워크(EPN) 등에 참여할 것을 요구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한국 정부는 미·중 사이에서 한 편에 서기 힘든 처지임을 감안, 원론적인 입장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내신 기자회견을 열고 미·중 갈등과 관련 "한·미 동맹을 중심으로 중국과의 관계도 조화롭게 발전시켜 나간다는 입장"이라며 "변화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우리의 원칙과 국익을 분명히 지키면서 전략적 경제외교를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비건 부장관은 한국에 EPN 참여 외에도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따른 대중(對中) 제재 수단으로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5세대 이동통신(5G)망에서 퇴출시키는 캠페인에 동참하라고 요구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내달 말 워싱턴에 열릴 예정인 주요 7개국(G7) 확대 정상회의에서도 참여국들에 반중 전선 동참을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양측은 비건 부장관 방한 계기에 한·미 동맹과 코로나 대응 협력,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글로벌 이슈 등 상호 관심사안 및 양국 간 협력 제고 방안 등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외교당국 간 상세 논의 사항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전했다.

한편 비건 부장관은 지난해 12월 방한 이후 7개월 만에 한국을 방문, 2박 3일간 강 장관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 차관, 카운터파트(대화상대방)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고위 당국자와 회동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