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연 집행부도 “배동욱 회장 사퇴하라”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7-13 13:41

소상공인연합회 회원 단체이면서 현 집행부에 소속된 일부 조합·협회 대표자들이 배동욱 소공연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소공연 비상대책준비위원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사태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에 나서지 않는 배 회장을 비롯한 집행부를 대신해 사죄한다”며 “배 회장의 사퇴만이 작금의 처참한 현실을 타개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소공연 수석부회장인 김임용 한국가스판매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현 집행부 소속과 단체 16곳이 구성했다. 이날 참석하지 않은 단체를 포함해 총 20여곳의 목소리를 규합했다. 소공연은 회장 선거 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54개 정회원과 투표권만 없는 특별회원으로 구성돼 있다. 이로써 배 회장은 소공연 노조에 이어 집행부와 소속 단체에서까지 전방위 사퇴 압박을 받게 됐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인식을 고려해 워크숍 개최 보류를 건의했지만 오히려 직원들을 질책하며, 의견을 묵살하고 워크숍을 강행했다”며 “(비대위 참여단체) 대부분도 적극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소공연은 지난달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한 워크숍에서 걸그룹을 초청해 춤을 추고 술판을 벌여 논란이 됐다.

비대위는 또 배 회장이 취임하고 나서부터 소공연이 밀실에서 운영돼 왔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배 회장이 기존 집행부 구성을 전면 개편하고 총괄위원장 등 4명의 위원장과 본인까지 5명이 (소공연을) 폐쇄적으로 운영했다”며 “조직 운영이 사조직화됐다”고 했다. 현 집행부 임원인 김 수석부회장은 “형식적으로 임원이기 때문에 통렬한 반성을 하고 있다”며 “5명이 모든 집행을 폐쇄적으로 처리했기 때문에 우리는 법제상 집행부지만 보이콧했다. (논란이 된) 워크숍도 적극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독단적으로 모든 일을 진행해온 배 회장은 소공연을 작동 불능 상태로 만들었다”며 “소공연이 정상화될 때까지 끝까지 힘을 모아 함께 할 각오를 밝히는 단체들이 상당하다. 초심으로 돌아가 700만 소상공인과 국민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소공연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동욱 소공연 회장.]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