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보이콧…최민희·진중권 대립, 안철수도 "조문 안 해"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11 17:11
박원순 시장 성추행 혐의 고소 두고 정치권 조문 대립

정세균 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조문을 둘러싸고 정치권이 대립하고 있다. 야권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것 등과 관련해 별도 조문에 나서지 않겠다며 이른바 ‘조문 보이콧’ 운동에 나섰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박 시장의 빈소를 찾으려던 일정을 보류하고 “조문 일정이 없다”고 밝힌 상황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문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페이스북에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이라면서 “또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지금 이 나라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정의당의 류호정 의원과 장혜영 의원도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며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최 전 의원에게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는 과격한 표현으로 쓴소리를 냈다.

진 전 교수는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고 꼬집었다.

한편 민주당은 여성계와 시민사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을 의식한 듯 공식적인 추모 메시지는 자제하며, 성추행 사건 고소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입장만 내놨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