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국내 분양사업 연간 목표 달성 가능성 커" [신한금융투자]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7-10 09:31

 

10일 신한금융투자는 GS건설에 대해 다른 건설사 대비 국내 분양사업이 순항하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2만원에서 2만7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단기매수(Trading BUY)를 유지했다.

GS건설은 올해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2조5000억원과 190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 7%씩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김현욱 연구원은 "2분기 실적이 당초 전망치에 부합할 것으로 보인다"며 "영업이익률은 1분기 대비 0.5%포인트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그는 "상반기 국내 아파트 분양 실적은 총 1만5000세대로 지난해 1만7000세대에 이미 근접했다"며 "연간 분양 목표 2만6000세대의 약 57%를 달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7월 물량까지 포함하면 2만1000세대로 전체의 80% 수준인데 현재 담당하는 기업 중 분양 흐름이 가장 좋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또 "국내 대형 건설사 가운데 신규 사업에 대한 투자가 가장 활발한 곳"이라며 "코로나19 둔화에 따른 하반기 신사업 퍼포먼스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만 "주택 모듈 사업은 다소 우려된다"며 "주요 매출처가 해외 선진국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래도 "유럽 코로나19가 중동 대비 빠르게 개선되고 있기 때문에 이르면 하반기부터 성과를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