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人사이드] 백악관 귀환을 꿈꾸는 77살 바이든 Q&A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최지현 기자 입력 : 2020-07-07 15:59
6월부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

워싱턴 정가를 비롯해 미국 금융가에서도 '대통령 바이든'에 베팅하겠다는 곳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는 바이든 후보의 주요 이력을 Q&A 형식으로 담아보았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AP·연합뉴스]



Q. 최고령 대통령 후보 바이든? 

- 바이든 후보는 올해로 77살의 고령이다.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 때 인지능력에 문제가 있다는 비난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과 맞서 토론회에서 나의 인지 능력이 얼마나 더 뛰어난 증명해보이고 싶어 견딜 수가 없다"고 응수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74살의 적지 않은 나이라는 것을 저격한 것이다. 민주당 경선에서도 버니 샌더스를 비롯해 대부분의 대선주자가 70대였다. 때문에 민주당 경선 당시에 ‘대통령 되기에 너무 늦은 나인 대체 몇 살인거야(How Old Is Too Old to be a President?)’라는 헤드라인이 L.A타임스와 같은 현지 언론에 심심치 않게 등장하기도 했다. 

Q. 고령논란 바이든, 4년 전인 민주당 경선에 왜 안나왔나? 

바이든은 2016년 경선에는 출마하지 않았다. 당시 경선에 출마하라는 권유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대선행을 포기했던 이유는 바로 가족사 때문이다.

상원의원 당선 직후인 1972년 아내가 세 자녀를 데리고 크리스마스 쇼핑을 다녀오다 교통사고로 13개월 된 딸과 함께 사망했다. 당시 2살과 3살이었던 아들들도 크게 다쳤다. 당시 의원직 포기를 선언할 정도까지 바이든은 크게 상심했었다. 

이후 1977년 현재 아내인 질 바이든(68)과 재혼했다. 

바이든과 대선은 인연이 깊다. 지난 1988년에도 출마를 하려했으나 논문 표절 논란에 휘말리면서 낙마했다. 2008년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돌풍에 밀렸다.

2016년 대선에도 바이든이 출마할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했으나 2015년 당시 46살이고 델라웨어주 검찰총장을 지닌 장남 보가 뇌암으로 사망하면서 경선을 포기했다. 

바이든 후보는 자신의 선택을 후회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지난 2017년 3월 뉴욕 주 해밀턴의 콜게이트대에서 강연한 뒤 브라이언 케이시 총장과의 대담에서 "민주당 경선에 출마했다면 과정이 힘들 수는 있어도 당선됐을 것이고, 내가 이겼을 것으로 생각한다. 또 민주당 후보가 됐더라면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에게도 이겼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랜 꿈을 포기하게 된 배경에는 아들의 죽음이 있었다고 설명하면서 "아들의 죽음으로 내 영혼의 일부도 사라졌다"고 말했다. 때문에 가족들의 권유에도 나설 수가 없었다는 게 바이든의 설명이다. 

Q. 바이든 정치 이력은 어느 정도? 

바이든은 6선 의원이다. 1972년 30살이던 당시 델라웨어주에서 최연소 연방 상원의원에 당선됐다. 공화당 거물 현역을 꺾고 당선되면서 그야말로 돌풍을 일으켰다. 불의의 사고로 아내와 딸을 잃으면서 바이든의 정치생활 시작은 당선이후 1년이상 늦춰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바이든의 정치 인생은 승승장구였다. 1973년부터 2009년까지 델라웨어주 상원의원을 지냈다. 이후 오바마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미국 47대 부통령을 지냈으며, 이후 8년을 오바마 전 대통령과 호흡을 맞췄다. 

상원에서도 외교위원회와 법사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외교, 국방, 법률 분야의 전문가로 명성을 쌓았다. 과거 오바마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부통령으로 지목한 것도 외교·안보 전문가라는 평가 덕분이었다고 현지 언론들이 분석하기도 했다. 

Q.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바이든 시대는 어떤 모습일까? 

트럼프 대통령 재임 이전의 미국을 되찾겠다는 게 바이든의 후보가 내거는 가장 기본적인 공약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시했던 동맹과의 관계 복원, 기후변화 대응 정책 실행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건다. 사회의료보험과 동성결혼, 낙태합법화 등을 지지하는 등 사회적 부분에서는 진보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경제 부문에서는 법인세 강화를 비롯해 자유무역 강화를 내세우는 등 중도보수적인 성향을 보이고 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