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지역 예술가 미술품 유통 '아트 페어' 전시 개최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7-07 11:00
부산·광주·대구 등지서 특별 문화 이벤트 펼쳐

부산 신세계 센텀시티 아트 페어 자료 사진.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 미술 문화 활성화를 위해 지역 화랑들과 연계, 지역 예술가와 미술 작품을 유통하는 '아트 페어' 전시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먼저 오는 9∼22일에는 부산화랑협회와 함께 부산 신세계 센텀시티 지하 2층 중앙광장에서 부산·경남 지역 주요 갤러리 20곳의 대표작들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부산국제화랑 아트 페어 프리뷰'를 연다.

16~27일에는 광주신세계 1층 갤러리와 중앙 통로에서는 광주·전남에서 활동하는 작가 28명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 17∼27일 대구신세계 8층 신세계갤러리에서는 '대구아트페어 S'라는 이름으로 대구화랑협회 소속 27개 화랑의 미술품 90여점을 소개하고 판매한다.

황호경 신세계백화점 갤러리담당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역 예술가들과 백화점 고객 모두를 위한 특별한 문화 이벤트로 아트 페어 전시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