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세계 최초 양산…유럽 친환경 상용차시장 본격 진출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06 11:00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10대 선적…스위스 수출 올해 40대 추가 수출…2025년까지 1600대 공급 글로벌 기업들과 '수소전기 상용차 생태계' 구성

현대차가 6일 전남 광양시 광양항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하기 위해 '글로비스 슈페리어'호에 선적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 대형트럭 양산체제를 구축하고 스위스 등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특히 이번 수소전기트럭 초도물량에는 삼성SDI의 배터리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만남으로 시작된 양사간 전기차 배터리 협력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엑시언트 10대 스위스로 수출

현대차는 6일 전남 광양 광양항에서 수소전기 대형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 10대를 선적하고 스위스로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는 승용차에 이어 트럭부문에서도 수소전기차 대량 공급을 시작하게 됐다. 대형트럭의 경우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이 전시용 콘셉트카 등을 선보인 적은 있지만 일반 고객 판매를 위한 양산체제를 갖춘 것은 현대차가 최초다.

이번 수출은 현대차의 서유럽 대형 상용차 시장 첫 진출인 동시에 주요 경쟁사들보다 한 발 앞서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을 선점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현대차는 스위스를 시작으로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공급지역을 유럽 전역으로 확대한다. 나아가 북미 상용차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이날 선적한 수소전기트럭은 지난해 9월 공식 출범한 현대차와 스위스 수소 솔루션 전문기업 'H2에너지'의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로 인도된다.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40대를 추가로 수출한 후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1600대를 공급한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차량 총중량(연결차 중량 포함)이 34t급인 대형 카고 트럭으로,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9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출력 350kW(476ps/228kgf·m)급 구동모터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약 400km, 수소 충전 시간은 약 8~20분(수소탱크 외기 온도에 따라 소요시간 상이)이 소요된다. 이를 위해 운전석이 있는 캡과 화물 적재 공간 사이에 7개의 대형 수소탱크를 장착해 약 32kg의 수소 저장 용량을 갖췄다.

◆수소 생태계 구축…장거리 운송형 트랙터 등도 개발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 단순히 차량만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수소생태계 구축을 통해 경쟁력을 구축한단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수소 생산 기업과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연합체, 대형 트럭 고객사까지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는 '수소전기 대형트럭 생태계' 구성을 지원하고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먼저 수소전기트럭 공급사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지난해 스위스 내 수소충전소 구축을 목적으로 총 21개의 글로벌 에너지사와 물류기업이 연합해 설립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에 파트너사로 참여하면서 수소 충전 부문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었다.

특히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운영할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 회원사는 에너지 기업(오일·가스)은 물론 주유소와 대형 슈퍼마켓이 결합된 복합 유통 체인을 운영하는 소매업체, 식료품과 자동차 등을 운반하는 물류업체 등으로 구성돼 있어 대형 트럭이 필요한 고객이기도 하다.

또 현대차의 합작 파트너이자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 회원사인 H2에너지는 지난해 글로벌 에너지 기업 '알픽'과 '린데'와 함께 스위스에서 첫 상업용 수소를 생산하는 '하이드로스파이더'란 합작법인을 설립해 수소 생산 부문도 생태계에 합류시켰다.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를 중심으로 차량공급-고객-수소충전-수소생산이 연결된 지속가능한 4각 협력 생태계가 완성된 것이다.

현대차는 글로벌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기술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향후 1회 충전 주행거리가 1000km 이상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Neptune)' 기반의 장거리 운송용 대형 트랙터를 북미와 유럽 등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 대형 트랙터에는 고내구·고출력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된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은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하고 판매를 시작함으로써 현대차 수소전기 상용차의 글로벌 리더십을 전세계에 확실히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현대차는 단순 차량 공급을 넘어 유럽 수소 밸류체인 파트너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수소의 생산, 유통, 소비가 함께 순환되는 수소사업 생태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는 현대차와 삼성SDI의 향후 협력에도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현대차그룹은 승용 전기차 등 대중 전기차 모델에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를 써왔다. 현대차와 삼성SDI는 이번 상용차 양산을 시작으로 제품 안정화 등 협력관계를 쌓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