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상가상' 중국서 코로나 이어 페스트 발생...전염 차단 '비상'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7-06 07:19
中네이멍구서 페스트 의심환자 1명 발생

[사진=바옌나오얼시 위건위 홈페이지 캡처]
 

중국에서 쥐벼룩을 매개로 전염되는 페스트(흑사병) 의심 환자가 발생해 전염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5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보건위원회를 인용해 이날 네이멍구 바옌나오얼시에서 선(腺)페스트 의심 환자 1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바옌나오얼시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현재 의심 환자는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며 "관련된 방역·통제 조치도 실시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중국 당국은 곧바로 바옌나오얼시에 3단계 경계령을 발령했다. 이 경계령은 올해 말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라 전염병 경계령 단계를 1단계에서 6단계까지 나누고 있다. 6단계가 최고 경계령 등급이다.

당국은 사람 대 사람 감염 위험을 경고하고 일대 주민들에게 예방 조치를 권고했다.

흑사병으로도 불리는 페스트는 페스트균이 일으키는 급성 전염병으로 오한, 고열, 두통에 이어 현기증이 일어나며 의식이 흐려져 사망한다. 쥐가 주요 감염원으로 중국 동북 지역과 몽골·중앙아시아 등지에 보균 동물이 잔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발생한 선페스트는 흑사병 유형 중 하나로 페스트 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병이다.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완전히 진정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페스트 의심 사례가 나와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초기 방역이 허술할 경우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편 중국에서는 지난 2008년 시짱(티베트)자치구에서 페스트균에 감염된 환자 2명이 사망한 바 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