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빅데이터 분석'으로 노후 건축물 관리…"시민의 안전할 권리 강화"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7-04 15:57
전국 도시개발공사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통한 시민안전 강화모델 구축

안전관리 취약건축물 시각화 모델 [SH공사 제공]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전국 도시개발공사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건물 안전을 강화할수 있는 '안전관리 취약 건축물 시각화 모델'을 개발했다. 

3일 SH공사에 따르면 안전관리 취약 건축물 시각화 모델은 건축물 구조·노후도와 지진위험성 등 안전등급을 구분해 내진 보강이 필요한 건축물을 도출하는 시스템이다.

SH공사는 모델 활용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1500여 개 노후 건축물 중 시급성이 요구되는 건축물을 식별해 예방점검, 보강설계, 공사 등의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매입임대주택 가운데 필로티 형식의 30년 이상 노후 건축물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다. 또 약 15만 임대주택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별 전기·수도·난방 등 에너지 사용량을 분석할 예정이다. 가구원수 대비 비정상적으로 에너지사용량이 감지될 경우 위기가구 또는 불법거주(전대) 의심가구로 간주해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을 계기로 서울시민과 입주민의 안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과 입주민 니즈에 부합하는 주거복지 실현을 위하여 다양한 빅데이터 활용모델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