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화상으로 美 6·25 참전용사단체와 보은행사 진행

이혜원 인턴기자입력 : 2020-06-30 17:42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미국 참전용사 보은행사'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오전 열린 행사에는 6·25전쟁에 17개월 동안 참전했던 미 한국전참전협회(KWVA) 폴 커닝햄(Paul Cunningham) 회장과 한국전참전용사추모재단(KWVMF) 존 틸럴리(John Tilelli) 이사장이 미 현지에서 화상으로 참석했다.

당초 행사는 워싱턴 현지에서 추진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으로 이뤄졌다.

행사는 향군 회장 모두 발언, 커닝햄 회장에 대한 ‘향군대휘장’ 수여식, 성금 및 마스크 전달식, 6·25전쟁 70주년 기념 동영상 시청, 감사편지 낭독, 화상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향군은 미 참전용사를 위해 성금 1만 달러와 마스크 5만 장을 전달했다.

김진호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70년 전 6.25전쟁이 발발하자 미국의 아들들은 국가의 부름을 받고 이름도 모르는 나라에 기꺼이 달려와 자유와 평화를 위해 피흘려 싸웠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어 "앞으로도 더욱 강력한 동맹으로 발전해 한반도의 평화를 뒷받침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 김진호 회장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30일 오전 美 한국전참전협회(KWVA) 폴 커닝햄(Paul Cunningham)회장, 한국전참전용사추모재단(KWVMF) 존 틸렐리(John Tilelli) 이사장과 함께 보은행사를 화상으로 가졌다.[사진=향군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