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SNS마켓 이용자 33%, 주문취소·환불거부 등 피해경험"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6-30 17:12
지난 1년간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 신고건수 2002건, 피해액은 2억 3200여만원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새로운 쇼핑 플랫폼으로 부상하면서 이에 따른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시 전자상거래센터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접수한 SNS 쇼핑 피해 현황에 따르면 1년간 총 신고 건수는 2002건, 피해 금액은 2억3156만원에 달했다. 신고 유형은 '주문 취소·반품·환불 거부'가 1671건(83.5%)으로 가장 많았다.

'판매자와 연락 불가 및 운영 중단'도 185건(9.2%)이었다. 신고가 가장 많았던 SNS 플랫폼은 카카오스토리·톡채널로 80.4%를 차지했다. 인스타그램 피해 신고는 총 99건으로, 신고자 연령은 20대(48건)와 30대(46건)가 대부분이었다.

전자상거래센터가 일반 소비자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SNS 이용 실태 조사에서는 SNS 쇼핑 경험이 있는 1893명 중 32.9%인 623명이 '피해를 봤다'고 답했다. 피해를 입었다고 답한 사람 중 남성은 35.6%, 여성은 31.2%였다.

피해 유형으로는 54.4%가 '허위·과장 광고'를, 36.9%가 '정당한 구매 취소 및 환불 거부'를 꼽았다. 또 SNS마켓에서 상품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입거나 불만이 있을 경우 56.2%의 소비자는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한다고 했고, ‘해당 SNS 플랫폼의 고객센터 이용(45.4%)’한다는 답변도 많았다.

이외 ‘소비자 상담기관에 문의’한다는 답변은 23.8%였으며, 귀찮고 번거롭다는 이유로 ‘그냥 넘어간다’는 응답자도 14.1%나 있었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SNS마켓은 다이렉트 메시지, 메신저, 비공개 댓글 등으로 구매가 이뤄져 폐쇄적 특성이 강하다"며 "사업자등록번호 등 사업자 정보를 제대로 표시했는지 확인하고, 현금결제만 가능한 판매자와는 거래를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