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에 'IFA 2020' 불참 결정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6-30 15:19
임직원들과 파트너사의 안전을 위해
삼성전자가 오는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에 불참하기로 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0일 임직원들과 파트너사의 안전을 위해 올해는 IFA 전시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991년 IFA에 처음으로 전시관을 꾸린 이래 매년 전시에 참석해왔다.

삼성전자는 IFA에는 불참하지만 기존 IFA를 통해 제품 소개와 방향성 등을 소개했던 것과 같은 내용 등은 온라인 콘퍼런스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삼성 전자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IFA에는 참석하지 않지만, 온라인을 통해 앞으로의 방향성 등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IFA 참석을 위해 콘퍼런스 등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IFA가 부스를 꾸리지 않고 콘퍼런스만 진행되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했다.

앞서 IFA 주최 측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하루 입장 인원을 1000명으로 제한하고, 전체적인 행사 규모를 축소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에서 전시한 제품을 관람객들이 살피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