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 중국 ESS 시장 진출 본격화…쿤란 지분 19% 인수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6-30 11:16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주바오이 나라다 총재, 위종란 쿤란 동사장과 디지털 계약 진행
LS일렉트릭이 중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LS일렉트릭은 30일 중국 대표 전력변환장치(PCS) 제조 기업 쿤란으로부터 생산 자회사 창저우 쿤란 지분 19%를 1052만 위안(약 18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은 서울 용산 LS타워에서 주바오이 나라다 총재, 위종란 쿤란 동사장과 태블릿 PC를 활용한 '디지털 계약'을 진행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LS일렉트릭이 중국 배터리 기업 나라다와 체결한 포괄적 사업 협력의 일환이다. 

LS일렉트릭은 PCS 핵심 부품인 펩(PEBB)을 창저우 쿤란으로 수출하고, 창저우 쿤란은 이 펩으로 제조한 PCS에 나라다 배터리를 탑재해 ESS 완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LS일렉트릭은 창저우 쿤란에 6억5000만원 규모의 생산라인·시험설비 투자도 추가로 단행하고 국내 기술인력도 현지에 대거 파견할 예정이다.
 
중국 ESS 시장은 2018년까지 더딘 성장세를 보여왔으나 현지 정부가 '뉴 인프라'라는 전략적 정책을 발표하며 2023년에는 중국이 세계 ESS 시장의 20% 이상을 점할 것으로 전망된다.

LS일렉트릭 관계자는 "나라다, 창저우 쿤란과 시너지를 극대화해 현지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한편 직접 수주 영업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오른쪽)이 주바오이 나라다 총재(가운데), 위종란 쿤란 동사장과 디지털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S일렉트릭]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