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개봉 첫날 20만 동원…코로나19 사태 후 최고 오프닝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6-25 08:45

'#살아있다' 개봉 첫날 20만 동원, 박스오피스 1위[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유아인·박신혜 주연 영화 '#살아있다'가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25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지난 24일 하루동안 20만 4071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이는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한 2월 이후 개봉작 중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로, '정직한 후보'(개봉 첫날 10만 9879명), '클로젯'(개봉 첫날 9만 6638명),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개봉 첫날 7만 7962명)까지 모두 제쳐 폭발적 흥행세를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 최고 흥행작 '남산의 부장들'(개봉 첫날 25만 2058명) 이후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로 '#살아있다'가 세울 흥행 기록에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개봉 첫날부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침체된 극장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구원투수가 될 것으로 관심이 모아진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