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때 낙동강 수질오염 주범 오명...4중 차단시설로 지하수오염 막아

영풍그룹이 운영하는 석포제련소가 환경오염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대규모 설비 투자를 진행, 친환경 공장으로 변모하고 있다.

경북 봉화군 석포면에 자리한 영풍 석포제련소는 자매회사인 고려아연과 함께 국내 아연 생산량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단일 아연공장으로는 세계 4위, 국내에선 고려아연에 이은 2위 규모다.

아연은 자원부족 국가인 우리나라가 자급하고 있는 거의 유일한 비철금속이다. 철의 부식을 막아주는 역할을 해 국내 제조산업, 특히 철 산업에서 필수적인 재료로 꼽힌다.
 

[영풍 석포제련소의 오염방지공에서 양수되는 지하수는 전량 공장 북측에 위치한 우수저장조로 이송·저류해 생산공정에서 사용된다. 최종적으로는 폐수 처리를 거쳐 방류한다. 사진은 석포제련소 오염지하수 집수 계획도. [사진=영풍 제공]



이런 효용성에도 불구 석포제련소는 아연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카드뮴 등으로 인해 공장과 인접한 낙동강의 수질오염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지목돼왔다.

실제 환경부는 지난해 4월 사흘간 실시한 특별지도·점검에서 석포제련소의 폐수 배출·처리 시설 부적정 운영, 무허가 지하수 관정 개발·이용 등 6가지 관련 법률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지난 4월 진행한 특별점검에서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허용기준 초과 등 11건의 법령 위반사항도 적발했다.

일련의 환경부 점검에 따라 석포제련소는 막대한 설비투자로 개선책을 적극 마련하고 있다.

24일 영풍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2021년까지 약 2000여억원을 들여 환경개선 사업을 하고 있으며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내년 말쯤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영풍은 석포제련소 에서 가장 낡은 시설인 전해1공장을 환경개선 차원에서 교체 신설하기 위해 2600억원을 책정해 놓고 관련 인.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실제로 그간 영풍은 환경개선 사업을 전방위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카드뮴 발생에 따른 지하수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4중의 차단시설을 보강·신축하고 있다. 생산공정에서 나오는 오염물이 지하수를 오염시키거나 오염된 지하수가 외부로 새나가지 않도록 철저히 방지하기 위해서다.

영풍 측이 가장 주안점을 두는 분야는 지하수 오염 방지 시설이다. 최근 환경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카드뮴 수치가 기준치의 33만배'라고 이야기 한 바 있다.

이를 위해서는 지하수층 일부에 엉겨 붙어 있는 중금속 오염 물질을 걷어 내야 한다. 생산 공정에서 나오는 오염물이 지하수를 오염시키는 것을 막는 것은 물론이고 과거의 부유물까지 같이 처리해야 한다. 영풍 관계자는 “현재 오염 지하수가 천변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4중 차단 시설을 보강할 계획이며, 관련 내용을 계속 대구지방환경청에 월 단위로 보고하고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총 240억 원 가량의 예산이 들어간다.

문제는 환경부 측 인허가다. 공사를 시작하려면 오염 실태조사와 더불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까지 끝나야 한다. 영풍 측은 지난 해 환경부 발표 시점 이후부터 정화 계획을 지속적으로 제출하고 시공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아직 환경부 측의 반응이 다소 미온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영풍 측은 “오염 지하수를 모으는 절차와 함께 암반에 난 구멍으로 오염지하수가 새는 것을 막는 작업을 같이 해야 하기 때문에 인허가가 매우 절실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영풍 제련소 환경팀 관계자는 “사전 절차가 끝나면 지하수 수질 측정과 상시 대비 시설, 정화 설비 등에 대규모 예산을 투입해 순차적으로 문제를 풀어갈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당국과 시민사회의 신뢰다. 자유기업원 곽은경 기업문화실장(경제학박사)은 “기업이 환경법 위반으로 인해 불신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하더라도 또 다른 산업적 역할이 있는 만큼, 적절한 사회적 대타협의 방향을 찾아 주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