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라인웍스 쓰고 네이버페이 도입한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6-23 09:38
네이버-아모레퍼시픽, 전방위 사업협력
네이버와 아모레퍼시픽이 ‘상호 우호 관계 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 사는 △네이버-아모레퍼시픽 온·오프라인 시너지 창출 △기업용 메신저 등 업무 인프라 교류를 통한 디지털 전환 협업 △업무 영역 내 AI 및 데이터 커머스 활용 방안 모색 등 전방위 협업을 추진한다.

온∙오프라인 연계를 통한 시너지 강화에도 나선다. 아모레퍼시픽은 네이버의 브랜드스토어, 라이브커머스를 활용해 온라인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네이버는 ‘아리따움’ ‘오설록’ 등 아모레퍼시픽의 주요 오프라인 매장 내 네이버페이 결제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아모레퍼시픽은 본사와 가맹점 간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네이버의 기업용 메신저 ‘라인웍스’ 도입을 검토 중이다. 나아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의 클라우드 활용 등 B2B 인프라 연동을 강화해 아모레퍼시픽 업무 환경의 디지털 전환에 힘쓸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번 MOU를 계기로 네이버 서비스 및 기술이 B2B 영역으로 확대되어 비즈니스 밸류 체인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 사의 온∙오프라인 간 시너지가 동반 성장으로 이어지도록 전방위 협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는 “네이버가 갖춘 기술과 플랫폼 경쟁력은 당사의 디지털 경쟁력 확보와 임직원의 스마트한 업무환경 전환에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양 사가 적극 협력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창출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왼쪽)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3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상호 우호 관계 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