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사회 산하 노사 관계 자문그룹 운영… 준법위 따라 '뉴삼성'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6-04 16:49
이재용 부회장 사과에 이어 '노동 3권' 실질적으로 보장하고자 외부 전문가로 구성 시민단체와 소통 창구 역할하는 전담자도 지정
삼성전자와 7개 삼성 계열사가 노사 관계 자문그룹을 마련하며 노동3권을 보장하는 '뉴삼성'으로 거듭난다.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를 받고 이행한 '대국민 사과'에 따른 후속 조치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은 4일 준법위의 권고안과 관련된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마련해 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준법위는 권고에 따라 지난달 6일 이뤄진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의 수립과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 등에 대한 개선안' 등을 구체적으로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삼성전자 등은 이 부회장이 약속한 '노동 3권'을 보장하고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두기로 했다. 노사 정책을 자문하고 개선 방안을 제안하는 등의 실질적인 역할을 부여한다.

또한 △국내외 임직원 대상 노동 관련 준법 교육 의무화 △컴플라이언스팀 준법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 초빙 강연 등도 이행 방안으로 제시했다.

삼성은 시민단체와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소통 창구 역할을 하는 전담자를 지정한다. 또한 환경·경제·소비자·인권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사내행사 등에서 소통하며 이해의 폭을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가능한 경영체계 마련을 중장기 과제로 삼았다. 법령·제도 등을 살피고 해외 유수 기업 사례 벤치마킹 등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등의 내용들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삼성준법감시위윈회는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제6차 정례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계열사들이 제출한 내용을 토대로 지금까지 권고한 내용들의 실행방안 등에 대한 내용을 다룬다. 또한 내부거래 승인과 홈페이지 등을 통해 들어온 위법행위 제보 관련 내용에 대한 논의를 한다.

준법위 관계자는 "(준법위 활동이) 이제 시작단계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개선 방향과 중장기 계획, 관여(범위) 등에 대해 논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 전원과 7개 관계사 컴플라이언스(삼성전자·삼성물산·삼성SDI·삼성전기·삼성SDS·삼성생명보험·삼성화재해상보험) 담당 임원 등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