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하나銀, 해외 신디케이션론 공동 참여…'글로벌 협력' 가시화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6-04 14:14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아주경제 DB]


신한금융그룹과 하나금융그룹이 글로벌 사업에서 협업 체계를 구축한 이후 첫 결과물이 나왔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10억 달러 규모의 아프리카 수출입은행 신디케이션론에 공동 참여하는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아프리카 수출입은행은 아프리카 대륙의 무역금융 활성화를 목적으로 설립된 유엔 산하 다국적 금융기관이다. 아프리카 54개국 중 51개국이 회원국 또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다양한 투자은행(IB) 거래 경력을 인정받아 2018년 9월 아프리카 수출입은행 신디케이션론을 주선한 데 이어, 이번에도 유수의 글로벌 은행과 함께 초청됐다.

하나은행 역시 2014년 아프리카 수출입은행의 신디케이션론에 참여하는 등 꾸준한 관계를 이어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금융약정은 아프리카 수출입은행과 신디케이션론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빠른 심사와 의사결정을 통해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며 “양 그룹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첫 번째 협업 사례로, 향후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아프리카 금융시장에서의 공동 영업을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