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 '철을 보니 세상이 보인다' 저서 출간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5-31 17:36
권오준 ​포스코 전 회장이 철의 모든 것을 이론·실무적으로 총정리한 교양서 '철을 보니 세상이 보인다'를 오는 6월10일 출간한다.

권 전회장은 서울공대에서 공부를 시작한 청년 시절부터 포스코와 한국철강협회 회장을 거쳐 오늘에 이르기까지 반백년에 가까운 세월을 철과 깊이 인연을 맺으며 살아왔다.

그는 금속공학도로서 철의 기본 이론을 배우고, 철 관련 연구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포스코 재직기간에 신기술을 개발하고 개발한 신기술을 생산과 판매에 활용했으며, 국내외 학술대회에서 연구발표를 했다.

또한 세계 최고 경쟁력을 지닌 철강회사 포스코의 연구소장, 최고기술책임자(CTO), 최고경영자(CEO) 직책을 맡아 기술개발과 경영혁신에 매진했으며, 한국철강협회 회장을 겸임하면서 세계철강협회 임원진·회장단에 참여하여 철강 기술과 산업의 현황을 분석하고 미래 전략을 수립하는 등 철과 인연을 쌓으며 오랜 세월을 보냈다.

그는 이러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철의 모든 것을 총정리한 교양서를 만들고자 약 1년 반이 넘는 시간을 이 책의 저술을 위해 온 힘을 기울였다. 단어 하나의 선택부터 고민하며 200개에 육박하는 사진과 도표를 직접 골랐다.

저서에서는 특히 그 대부분을 차지한 포스코에서의 경험을 강조하고 있다. 스마트팩토리 구현과 등대공장 선정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포스코 사람들의 남다른 정신과 노력을, 그리고 그것들에 함께 해 감사했다는 마음이 담겼다.

철강협회 관계자는 "인류문명의 견인차 역할을 했던 철의 모든 것을 이 책을 통해 충분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간만이 갖고 있는 미래에 대한 꿈, 그 중에 철과 관련한 꿈의 실체가 이 책에 녹아져 있다"고 말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