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를 보고 있는 천신쯔 옌타이시 부비서장 [중국 옌타이를 알다(468)]

사천천 기자입력 : 2020-05-29 17:50

천신쯔 옌타이시 부비서장 겸 상무국장 겸 투자촉진센터 주임이 29일 옌타이시에서 열린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옌타이시 제공]

[영상옌타이] 천신쯔 옌타이시 부비서장 겸 상무국장 겸 투자촉진센터 주임은 29일 열린 ‘한중(옌타이)산업단지 온라인 설명회’에서 “옌타이시는 한국과 바다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다”며 “‘일대일로’의 중요한 거점도시이자 중국 동북아 개방협력의 교두보”라고 소개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