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미중의 세계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6-02 08:15
··"말다툼이 있겠지만 우리는 이혼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이혼하면 큰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 2013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5차 미·중 전략경제대화에서 당시 중국 측 대표인 왕양 부총리가 미·중 관계를 '부부'로 비유하며 한 말이다.

그런데 7년이 지난 오늘날 미·중의 ‘이혼(디커플링)’이 차츰 현실화하고 있다.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것”이라 위협하는 미국에게 중국은 "미쳤다"고 맞받아쳤다. 둘 다 그 어떤 대가라도 치를 태세다. 미·중간 이혼은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재앙을 가져올 것임은 자명하다.

"삶의 대부분을 나눠 가진 부부 사이에 한 사람을 도려내는 일이란 내 한 몸을 내줘야 한다는 것. 그 고통은 서로에게 고스란히 이어진다는 것". 최근 인기리 종영된 드라마 ‘부부의 세계’ 속 대사다. 부부간 이혼도 이런데 하물며 글로벌 시대 ‘G2의 이혼’은 말해 뭐하랴. 상상만해도 끔찍하다.
 

[사진=동방인어]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