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이어 약사회도…“원격의료 도입 반대”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5-26 17:51

대한약사회 전경.[사진=대한약사회 제공]



대한의사협회에 이어 전국 약사들의 권익단체인 대한약사회도 정부의 원격의료제도 도입 추진을 반대하고 나섰다.

약사회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가 재난 상황을 활용해 원격의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며 “절대 불가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약사회는 “환자의 의료기관 방문을 일방적으로 줄이고 의료를 산업으로 몰고 가는 시도는 국민 건강을 위해 용납될 수 없다”며 “비대면을 강조함으로써 붕괴할 의료제도 시스템은 결국 더 큰 화를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재난을 핑계로 자본의 논리가 하고 싶은 일을 사회적 합의 없이 추진하겠다는 근시안적인 발상에 지나지 않다”면서 “단순히 편하다는 것으로만 국가정책을 결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약사회는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에 대한 관심을 원격의료 도입이라는 꼼수로 사용할 게 아니라 감염병 예방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기반을 구축하는데 우선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의협은 정부가 코로나19를 빌미로 비대면 진료를 추진하고 있다며 의사 회원들에 코로나19 이후 한시적으로 허용된 전화 상담‧처방 등을 전면 중단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