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차세대 반도체·전기자동차 등 8대 신산업 수출 17% 증가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5-22 07:47
한국무역협회 '신성장품목 수출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 발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차세대 반도체와 전기자동차 등 8대 신산업 품목 수출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2일 발표한 '신성장품목 수출 동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8대 신산업의 올해 1분기 수출액은 210억 달러로 작년 1분기보다 17% 늘었다.

8대 신산업에는 △전기자동차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에너지 신산업 △첨단 신소재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 등이 포함된다.

차세대 반도체와 전기지동차 수출은 각각 22.9%, 25.1% 증가했다. 항공·드론(38.0%), 바이오헬스(26.3%) 등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다만 에너지신산업(-4.7%), 로봇(-4.6%), 첨단 신소재(-1.5%)는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정부 전체 수출은 1.4% 감소했다. 특히 정부가 2006년 13대 수출 주력 제품으로 선정한 반도체·기계·석유제품·자동차 등은 수년간 감소세를 보였다. 1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3.7% 줄었다.

이진형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과거 우리 수출을 지탱해오던 13대 주력 품목의 비중이 점차 줄어들고 신성장 품목이 그 자리를 채우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해 새로운 유망품목 발굴 및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화상회의나 온라인 강의 장비 등 디지털 장비와 헬스케어 제품 등에 대한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혁신성장 2020 8대 신산업. [사진=기획재정부 '혁신성장 2020 전략투자방향 발표자료']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