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자재·공법 선정제도 개선…"우수 기업 입찰기회 확대"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5-20 00:00
선정 위원회 평가·운영방식 개선 등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토목 및 조경공사에 필요한 주요 자재를 선정하는 제도를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개선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우수한 기업의 입찰 참여기회를 확대하려는 조치다. 

앞으로 LH는 자재·공법선정위원회 평가 및 운영방식을 개선해 전체 위원의 종합점수로 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위원별 소수득표로 업체가 선정될 수 있었던 단점을 보완한 것이다.

이 외에도 심의위원 절반 이상은 외부 인사로 구성하고, 위원명단과 평가결과를 공개해 업체 선정절차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했다.

건설 신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업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심의대상 자재·공법 중 LH가 선정한 신기술을 1개 이상 포함토록 의무화한다.

LH 관계자는 "LH기술혁신파트너몰을 활용한 견적공모를 통해 공사에 관심 있는 업체는 누구나 견적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우수 중소기업에 공정한 참여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LH는 '기술혁신파트너몰'을 통해 올해 90여개 토목·조경공사에 적용될 561건의 자재·공법 선정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상세한 내용은 오는 21일 LH 기술혁신파트너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