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SGI 2대 원장에 거시경제 전문가 임진 박사 위촉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10 11:00
대한상공회의소의 싱크탱크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 제2대 원장에 임진 전 한국금융연구원 거시경제연구실장이 위촉됐다.

10일 대한상의는 제1대 서영경 원장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임명됨에 따라 후임자로 임 신임 원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 원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텍사스 어스틴 주립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임 원장은 한국은행에서 15년간 근무하며 조사국, 경제연구원 등을 거친 거시경제 전문가다. 2012년부터는 한국금융연구원에서 거시경제연구실장, 금융시스템리스크센터장, 가계부채연구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현재 우리 경제는 인구구조 변화, 디지털경제 진전,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의 중요한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SGI는 한국경제의 지속성장을 위한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국내 대표 민간 종합연구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신임 원장 취임과 더불어 SGI는 올해 집중할 주요 이니셔티브(전략 연구과제)도 제시했다. 성장-일자리-복지 간의 선순환 고리를 만들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고자 통합적 시각에서 올해 이니셔티브를 설정했다는 설명이다.

SGI는 올해 주요 이니셔티브로 △코로나19 대응 거시정책 △중장기 국가채무 관리 및 조세‧재정 정책 △가계부채 리스크 완화 △디지털시대 일자리 창출 방안 등을 내세웠다. 

임진 대한상공회의소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 신임 원장.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