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일본 신규 확진자 200명대 계속...긴급사태 이달 말까지 연장키로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5-04 07:20
일본 누적 확진자 1만5790명...누적 사망자는 549명 아베, 전국 긴급사태 기한 이달 6→31일 연장키로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수백 명씩 계속 쏟아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전국에 선포한 긴급사태를 이달 31일까지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NHK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3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201명이 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집단 감염이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1만5790명까지 늘었다. 사망자는 크루즈선 탑승자 13명을 포함해 총 549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세를 잡는 데 고전하면서 아베 신조 총리는 이달 6일로 만료되는 전국의 긴급사태 발령 기간을 이달 말까지 연장하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니혼게이자이는 아베 총리가 4일 오후 코로나19 정부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를 정식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감염 상황이 덜 심각한 지역에선 철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전제로 사회·경제적 활동을 단계적으로 재개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대응해 지난달 7일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약 열흘 뒤인 16일에 긴급사태 발령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AP·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