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인 삼성전자 부사장 "사람 눈 능가하는 이미지센서 도전"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4-21 14:04
"사람 눈으로 보이지 않는 세균까지 볼 수 있는 센서를 꿈꾼다"
 "사람 눈을 능가하는 6억 화소 이미지센서를 포함한 무궁무진한 혁신을 위해 삼성전자는 계속 도전할 것이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장(부사장)은 21일 삼성전자 뉴스룸의 기고문을 통해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박 부사장은 "휴대성과 편리성이 강화된 스마트폰의 카메라로 일반인들도 쉽게 실시간 라이브방송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8K 고화질 영상 등 전문가 못지않은 촬영도 가능하다"며 "이 놀라운 스마트폰 카메라 발전의 중심에는 모바일 이미지센서 반도체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미지센서는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 이미지로 보여주는 반도체로 카메라의 핵심 부품이다. 자율주행차와 사물인터넷(IoT)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 시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그는 "슬림한 스마트폰 외관을 유지하면서 카메라 해상도를 높이려면 이미지 센서의 픽셀이 훨씬 작아져야 하는데, 픽셀이 작아질수록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줄어 성능은 떨어진다"며 "픽셀의 크기를 줄이면서도 성능은 유지하는 것이 이미지센서 기술의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6400만 화소를 개발했다. 지난 2월에는 1억8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를 출시했다. 박 부사장에 따르면 1억800만 화소의 '아이소셀 브라이트(ISOCELL Bright) HM1' 이미지센서는 9라는 의미를 갖는 최첨단 '노나셀(Nonacell)' 구조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9개의 인접 화소가 마치 한 개의 화소인 것처럼 작동해 어두울 때는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을 9배로 넓힘으로써 밝게 볼 수 있고, 밝을 때는 1억800만 해상도로 세세한 부분까지 표현할 수 있다.

박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가시광선 영역을 넘어 자외선(파장대역 450㎚ 이하)과 적외선(파장대역 750㎚ 이상)을 활용할 수 있는 이미지센서도 연구하고 있다"며 "사람 눈으로 보이지 않는 세균까지 볼 수 있는 센서를 꿈꾼다"고 했다.

이미지센서를 벗어나 사람의 오감을 대신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삼성전자는 카메라센서뿐만 아니라 냄새를 맡는 후각, 맛을 느끼는 미각 등 다양한 센서 개발도 준비하고 있다"며 "인간의 오감을 대신하고 보이지 않는 영역에도 활용되는 센서가 가까운 시일 내에 우리 일상 곳곳에 활용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센서 개발에 대해 "인간을 이롭게 하는 센서, 사람을 살리는 반도체"라고 덧붙였다.

박 부사장은 "픽셀 크기가 0.7㎛(마이크로미터)인 이미지센서를 처음 출시한 것도 삼성전자"라며 "일부는 0.8㎛가 픽셀 기술의 한계라고 얘기하기도 했지만 삼성전자 엔지니어에게 ‘기술적 한계’란 좋은 동기부여이자, 넘어서야 할 숙명"이라고 했다.

그는 "올해도 이미지센서의 화소 수를 늘리며 픽셀을 작게 줄이는 트렌드가 지속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그 중심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장(부사장) 모습.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