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상 첫 온라인 '캔톤 페어'
중국 최대 무역 전시회인 중국수출입상품교역전(캔톤 페어)의 구체적인 일정이 확정됐다. 

중국 상무부는 16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127회 캔톤 페어가 오는 6월 15일부터 24일까지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1957년 시작된 캔톤 페어는 중국 대외무역 '바로미터'로 불린다. 매년 봄, 가을 광둥성 광저우에서 두 차례 열려 전 세계 각지 바이어들이 한 자리에 모여 수출계약을 따내며 거래를 성사시키는 장이다.

캔톤 페어에는 매년 200여개 국가와 지역에서 20만명에 가까운 외국 바이어가 참여하며, 최근 3년간 매해 교역액은 600억 달러(약 73조688억원)에 달했다.

그런데 올해 봄철 캔톤 페어는 코로나19 여파로 6월 개최 뿐 아니라 사상 첫 온라인 개최까지 하게 됐다. 캔톤 페어는 문화대혁명 시기에도 쉬지 않았었다.

캔톤 페어가 온라인으로 개최되면서 중국 국내외 수출업체와 바이어들은 온라인을 통해 자사 상품을 전시하고 바이어들과 온라인 거래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이를 위해 박람회 측은 온라인 설명회, 구매조달 연결, 온라인 협상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게티이미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