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180, 개관 6주년…“209개 스타트업 입주‧졸업”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4-14 09:33

[사진=아산나눔재단]



아산나눔재단의 창업지원센터 ‘MARU180(마루180)’이 14일 개관 6주년을 맞았다.

서울 강남구 역삼로 180에 위치한 마루180은 아산나눔재단이 청년창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14년 4월 설립됐다. 지하 1층, 지상 5층 총 3600m²(1090평) 규모로 스타트업을 위한 사무공간과 네트워킹, 투자, 교육 등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지난 6년간 마루180을 방문한 사람은 약 91만 명, 사무공간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은 209개사에 달한다. 연 2회 실시하는 정기 입주 스타트업 모집의 지난 6년 평균 경쟁률은 18대 1을 기록했다. 현재는 씨드로닉스, 콜로세움코퍼레이션 등 8개 스타트업이 입주해 있다.

입주 기간에 보인 성장률도 눈에 띈다. 입주 스타트업의 입주 기간 평균 투자 유치금액은 약 21억 원으로 집계됐다. 고용 인력 수는 평균 7명에서 13명으로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스타트업 중 75%는 입주 기간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밖에 투자, 마케팅, 홍보 등 전문가 멘토를 섭외해 예비 창업가와 창업가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한 멘토링랩은 6년간 약 270회 열렸다. 지하 이벤트홀에서는 데모데이 및 해커톤, 네트워킹 등 창업 관련 이벤트가 2700건 이상 진행됐다.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아산나눔재단은 민간재단으로서 개관 이래 지난 6년간 창업가를 지원하고, 창업생태계 저변을 넓히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며 “내년에는 마루180 인근에 ‘마루360’을 오픈해 지원하는 팀의 규모를 3배로 늘리고, 여러 분야의 창업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