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선거에 무단 도용되는 연예인 "이제 그만"-박새로이·마미손·김서형·펭수 NO~!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4-10 14:53
저작권은 어디로 간 것일까?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일부 입후보자들이 선거 홍보에 사전 협의되지 않은 연예인, 드라마 관련 이미지를 사용해 빈축을 사고 있다.

연예인이나 유명 인사와 함께 하는 유세는 대표적인 선거 운동 전략 중 하나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는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등의 여파로 연예인이 선거 운동에 참여하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스타들과 원작자는 "정치적 목적으로 이미지 등을 사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래퍼 마미손은 8일 소속사 세임사이드 컴퍼니를 통해 "당사의 동의 없이 어떤 이미지와 저작물도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 마미손은 어떤 정당 홍보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 민중당 오준석 후보 측이 마미손 이미지와 저작권을 이용해 만든 홍보 현수막. 사진제공|오준석 후보 캠프]


서울 동대문구 갑에 출마한 민중당 오준석 후보가 마미손을 패러디한 이미지를 현수막에 사용하고 '소년점프' 가사를 일부 개사해 홍보에 사용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마미손 측 입장 발표에 오준석 후보 측은 "법리자문을 통해 패러디 저작물의 이용 가능성에 대해 확인을 받았으나, 매니지먼트사와 협의하는 차원까지는 진행하지 못한 불찰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한다"며 온오프라인상 홍보물을 교체했다.

인기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원작자이자 드라마 대본을 집필한 조광진 작가도 지난 7일 "저작권자인 나는 '이태원 클라쓰'가 어떠한 정치적 성향도 띠지 않길 바란다"며 총선 홍보에 '이태원 클라쓰'가 사용되는 것을 거절했다.

[사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태원 클라쓰'를 패러디한 선거 온라인 홍보물]

조 작가의 언급에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측은 '이태원 클라쓰'를 패러디한 선거 온라인 홍보물을 삭제했다. 홍 전 대표는 '이태원 클라쓰' 주인공 박새로이를 패러디한 '홍새로이'를 앞세워 카드뉴스를 제작해 홍보해왔다.

배우 김서형도 동의 없는 선거 운동에 동원돼 논란에 휩싸였다. 특정 정당이 JTBC 드라마 'SKY 캐슬' 속 김서형 캐릭터를 패러디해 만든 홍보물에 등장한 것. 이 일로 김서형은 포털사이트 연관 검색어에 '김서형 정당'이 등장하는 등 적지 않은 오해를 샀다. 결국 소속사 마디픽쳐스 측은 "당사의 동의 없이는 배우의 어떠한 이미지도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으며, 초상권 무단 도용의 문제가 확인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바다. 더불어 김서형은 어떠한 정당의 홍보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서형[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선거철을 맞아 ‘펭수’도 수난을 겪고 있다. 선거 홍보에 가장 많이 무단도용 되고 있는 유명인(?)은 유튜브 스타 펭수다. 펭수의 인기가 높아지자 정치인들이 펭수의 유행어를 활용하거나 펭귄 캐릭터를 선거 홍보에 이용하는 후보들이 줄을 잇고 있다. 강원도 원주갑 박정하 미래통합당 후보측은 선거 운동에 펭수 캐릭터 인형탈을 동원한 사진이 인터넷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무단으로 선거에 사용된 펭수[사진= 인터넷커뮤니티]

현재 펭수는 특정정당이 아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참여 독려 모델로 활동 중이다.

펭수 캐릭터와 콘텐츠에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EBS 측은 "사전에 합의된 적 없는 사용"이라며 "펭수가 특정 후보 및 정당을 지지하는 선거운동에 펭수가 쓰이는 것은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선관위 공식 모델 펭수 [사진= 선거관리위원회]

또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의 로고송 사용으로 홍역을 치렀던 동요 ‘상어가족’은 이번에도 등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 북구강서구을 최지은 후보 측은 상어가족을 개사한 홍보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가 문제가 제기되자 삭제했다. 상어가족 제작사 스마트스터디 관계자는 9일 “서울시와 제주시 선거관리위원회의 공익적 활용만 협의가 됐다”며 “개별 후보는 논의가 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최 후보 측은 “로고송은 (‘상어가족’이 리메이크한) 미국 동요 원곡을 그대로 썼다”고 해명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