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장관, 코로나19사태에도 연봉 인상...삭감 거부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4-08 08:29
홍콩 정치권 반발..."한국, 싱가포르 배워라"
해외에서 역유입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해 비상이 걸린 홍콩에서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연봉을 올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람 장관의 연봉이 오는 7월부터 2.36% 인상되면서 지난해보다 12만 홍콩달러(약 1879만원)가 늘어난 521만 홍콩달러(약 8억1578만원)를 받게 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월 급여는 43만4000 홍콩달러(약 6796만원)로, 람 장관은 세계 정치 지도자 중 급여를 많이 받는 지도자 중 하나라고 SCMP가 지적했다. 

람 장관의 연봉이 인상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여당인 친중파 진영과 야당인 범민주 진영은 모두 반대하고 나섰다. 홍콩 입법위원들은 람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연봉을 삭감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친중파 의원 마이클 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홍콩 경제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람 장관이 연봉 인상을 받아들인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홍콩 정치인들은 한국, 싱가포르 등 외국의 사례를 언급하며 람 장관이 이들 국가처럼 연봉 삭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한국의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은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코로나19사태에서 국민과 고통을 함께한다는 차원에서다. 급여는 국고로 반납되며, 기획재정부가 이를 전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싱가포르 역시 연봉 삭감에 나섰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국가수반인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도 코로나19 사태의 고통 분담을 위해 지난 2~3월 두 달 치 급여를 삭감했다. 

홍콩 정치권의 반발에도 람 장관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감염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추가 경기부양책을 가능한 한 빨리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면서 연봉 삭감 요구를 거부하겠다.

이어 람 장관은 "이번 연봉 인상은 지난 2017년 입법회가 결정한 메커니즘에 따른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2017년 입법회 재정위원회가 2018년 7월부터 시작하는 회계연도부터 홍콩 각료의 급여 결정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는 방안을 승인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코로나19 방역의 모범사례로 꼽혔던 홍콩도 해외 역유입 통제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코로나19가 유럽과 중동 지역에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자 홍콩에도 귀국하는 여행객을 통해 바이러스가 다시 유입된 것이다. 6일 하루에만 24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누적 확진자가 914명으로 늘었다.

이에 홍콩 정부는 7일부터 외국인 관광객의 홍콩 입경은 물론, 경유를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