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배민'의 잘못된 수수료·독과점 폐해…적극 대응할 것"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6 10:15
수수료 5.8% 정률제…장사 잘되는 식당 타깃 수수료 폭탄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이 6일 "당은 배달의 민족의 잘못된 수수료 부과 체계와 독과점 폐해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 회의에서 "배달의 민족의 바뀐 배달 수수료 체계가 잘되는 배달 음식점 사장을 타깃으로 하는 수수료 폭탄이라는 비판이 있고 외식업계에선 자기 배만 불리는 민족이 되어선 안 된다는 비판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본부장은 "배달의 민족이 이번 달 1일부터 수수료 부가체계를 바꾼다 했다"며 "바꾼 체계를 보니 종전의 '깃발 꼽기'를 무력화시키며 모든 업소, 특히 장사가 잘되는 업소에 정률제 5.8%를 물게 되어있다"고 지적했다.

김 본부장은 "장사가 잘되는 업소로부터 5.8% 정률로 수수료를 떼가면 결국 외식업 장사가 잘되고 상당한 부분은 임대료 이상으로 IT 업계에 바치는 꼴이 되지 않나"라며 "IT업계에 농락당하는 외식업 사장님들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많은 지방자치단체가 '배달의 명수'(수수료 없는 군산시의 배달 앱) 사례가 좋은 해법 중 하나라고 해서 연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당의 일부 의원들은 이 같은 무료 배달 앱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본부장은 "모든 국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착한 소비자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며 "자기가 먹은 음식값보다 더 많은 금액을 선(先)지급하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