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연구원 "세계경기 침체단계 진입…글로벌 공급충격·소비절벽"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4-05 12:03
현대경제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세계 경기가 침체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5일 내놓은 '최근 글로벌 경기동향 및 주요 경제 이슈' 보고서에서 미국, 유럽, 중국, 일본, 인도, 베트남의 최근 경제 상황을 분석하고 이같이 평가했다.

소비가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미국은 코로나19에 소비자들이 외출을 꺼리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이 일부 반영된 지표인 3월 IHS 마킷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지수는 각각 48.5, 39.1로 한 달 전보다 2.2포인트, 10.3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최근 실업보험 신청자 수가 급증하는 등 고용시장 불안 우려도 커졌다.

유로존도 코로나19가 지속할 경우 경기침체 국면에 빠질 수 있다고 연구원은 밝혔다. 3월 유로존 제조업 PMI는 31.4로 1분기 유로존 성장률은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중국은 소비 부진에 더해 디플레이션 우려도 확산하고 있다고 봤다. 지난 2월 중국 도시 부문의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0.7% 급감했다. 전체 소매판매도 17.6% 줄었다. 국제유가도 하락해 중국 생산자물가 상승률도 하락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커졌다.

일본은 소비심리가 미국, 중국보다는 덜 나빠졌다. 소비자 심리를 보여주는 소비자태도지수는 지난해 9월 35.6포인트를 나타냈다가 올해 2월 38.4포인트로 소폭 회복한 모습을 보였다.

인도 경제는 내수 부진에 성장세가 꺾이고 있고 베트남은 올해 1분기 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3.8%로,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에 연구원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해 글로벌 공급 충격과 소비절벽이 동시에 발생하는 경제 위기가 나타났다"며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신흥국 자본유출 등 피해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금융·외환시장에서 공포감이 커진 탓에 투자자들이 신흥국 주식과 채권을 투매할 수 있다는 뜻이다.

연구원은 "경기침체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며 "2020년 상반기 재정 집행률을 높이고 추가경정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현대경제연구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