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선 여객 96% 급감…항공업계 보릿고개에 붕괴 위기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4-05 11: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하늘길이 사실상 막히면서 대형항공사에서부터 기내식·청소 등을 담당하는 하청업체에 이르기까지 항공업계 전반에 위기감이 크다.

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3월 넷째 주 국제선 여객 수는 7만8599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173만6366명)에 비해 95.5% 급감했다. 지난달 국내·국제선을 합한 항공 여객 수는 174만3583명으로 1997년 1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200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국적 항공사 여객기 374대 중 87%인 324대가 갈 곳이 없어 주기장에 그대로 세워져 있는 상태다.

하루 20만명을 넘나들던 인천국제공항의 하루 이용객 수는 2001년 개항 이래 처음으로 1만명 이하로 떨어졌으며, 운항 편수가 하루 100여편으로 급감하며 제주국제공항에 역전당하기도 했다.

항공협회가 국적 항공사의 국제선 운송 실적을 기준으로 피해 규모를 산출한 결과 올해 상반기 국적 항공사의 매출 피해는 최소 6조4451억원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은 매출 타격이 지속할 경우 항공사가 보유 현금으로 높은 고정비를 커버하며 버틸 수 있는 기간은 그리 길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 안팎의 전망이다.

특히 항공산업의 경우 영업비용 가운데 고정비 비중이 35∼40% 수준으로 상당히 높기 때문에 대규모 매출 타격에도 탄력적인 비용 감축이 쉽지 않아 보유 현금 소진이 가팔라질 수밖에 없다.

영업비용(유무형 감가상각비 제외)과 이자 비용을 현금 유출액으로 볼 때 대한항공은 월평균 8800억원, 아시아나항공 4900억원, 제주항공 1000억원의 현금 유출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감안하면 작년 말 기준 대한항공은 월 현금 유출액 기준 1.2배 수준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고, 제주항공은 2.0배, 티웨이항공은 1.5배, 진에어는 4.1배 수준의 현금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작년 일본 불매운동과 미·중 무역 분쟁으로 줄줄이 '마이너스 성적표'를 받아든 데 이어 올해 1분기는 업계 1위인 대한항공마저 적자로 돌아서며 항공사마다 사상 최악의 성적표를 쥘 것으로 보인다.

수년째 자본 잠식 상태인 이스타항공에 이어 에어서울도 작년 자본잠식률 116.7%로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 포기설이 꾸준히 제기되는 아시아나항공과 에어부산 등도 자본잠식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항공사업법상 자본잠식이 2년 이상 지속되면 항공운송사업 면허가 취소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항공업계는 임금 반납, 유·무급 휴가와 희망 휴직 등의 자구책에 이어 사실상 구조조정 수순에 들어갔다.

이스타항공은 최근 1∼2년차 수습 부기장 80여명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한 데 이어 직원의 45%에 달하는 750명을 희망퇴직과 정리해고 등을 통해 구조조정을 하는 방침을 정하고 세부 인원과 방식 등을 내부 논의 중이다.

이스타항공은 이미 보유 항공기 23대 중 2대를 조기 반납했고, 8대도 리스 계약을 종료하고 반납할 예정이다. 다른 항공사도 높은 리스료 부담 등을 감안해 리스료 납부 시기 연기 요청과 함께 기재 조기 반납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기내식과 청소 등을 담당하는 항공사의 하청업체에는 '감원 칼바람'이 불어닥쳤다.

대한항공의 기내식 협력업체 직원 가운데 인천에서 근무하는 1800명 중 1000명이 권고사직을 당했고, 남은 800명 중 300여명이 휴직 중이다. 기내 청소를 담당하는 이케이(EK)맨파워는 단기계약직 52명을 정리해고했으며 정규직 300여명에 대해서도 추가 해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의 협력업체인 아시아나KO는 다음달부터 무기한 무급휴직을 한다고 공지했다. 아시아나AH는 직원의 50%에 희망퇴직을 통보했고, 또 다른 하청업체는 전 직원에게 무급휴직을 통보하고 권고사직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항공협회는 3일 국토교통부 등에 호소문을 보내 "국내 항공산업 기반이 붕괴하고 있으며, 84만명의 항공산업과 연관산업 종사자들이 고용 불안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정부의 대규모 지원 없이 항공업계의 자구책만으로는 생존이 불가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사진 = 대한항공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