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선거운동 첫 주말 수도권 공략…코로나19 극복 집중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4 17:05
이낙연, 종로 유세 집중…'라떼는 유세단'은 인천, 임종석은 경기 지원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첫 주말인 4일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 집중 공략에 나섰다.

개별 후보들이 전국에서 선거전에 나선 가운데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중진 의원들로 구성된 '라떼는 유세단',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은 수도권을 훑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조용한 선거' 기조에 맞춰 로고송을 크게 틀거나 선거운동원이 율동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이 위원장은 이날 자신이 출마하는 서울 종로 선거운동에 집중했다.

아침에는 낙산과 동망산을 찾아 주민들과 접촉면을 넓혔고, 오전 9시 명륜동 명륜새마을금고 앞에서 차량 유세를 시작했다.

토요일 오전 주민들의 휴식을 고려해 이 위원장은 "평온을 깨뜨려서 몹시 송구스럽다. 가족들과 평온하게 지내실 시간이기에 소리 지르지 않고 '자분자분' 말씀드리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 위원장은 무엇보다 코로나19 사태 극복 의지를 다지는 데 초점을 맞췄다. 야당을 향한 공세를 자제하는 동시에 '정쟁'보다는 '협력'하자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을 모두 일시정지 시켰다"며 "우리 앞에 놓인 전선은 두 개다. 하나는 코로나19라는 예전에 본 적도 없는 해괴망측한 전염병과의 싸움이고, 또 하나는 코로나19로 생긴 우리 경제의 위축과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는 전쟁"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지역구 경쟁자인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 대해 "생각이 다르더라도 미워하지 않겠다"며 "우리는 어차피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오후 교남동 새마을금고 앞, 혜화동 혜화역 앞에서도 유세를 벌일 계획이다.

원혜영·백재현·강창일 의원 등 총선 불출마 중진 의원들이 꾸린 '라떼는 유세단'은 이날 인천 동구·미추홀갑 허종식 후보와 동구·미추홀을 남영희 후보, 중구·강화·옹진 조택상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다.

선거운동 개시 이후 지원에 뛰어든 임종석 전 실장은 경기 이천 김용진 후보, 용인정 이탄희 후보, 과천·의왕 이소영 후보 지역구를 찾아 유세에 나선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종로 후보가 4일 종로구 명륜동 한 골목에서 시민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전환욱 기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