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이인규, '사회적 거리 두기' 비아냥에 누리꾼 비판…결국 사과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4-02 16:12
 

[사진=FC서울 이인규 인스타그램 스토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룰 요구한 가운데, FC서울 공격수 이인규(20)선수가 이를 무시하는 글을 남겼다.

이인규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건물 옥상으로 보이는 곳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해줘"라는 글이 달리자 이인규는 "아니, 돌아다닐 거야"라고 답했다. 이어 "돌아다니지 마, 그러다 다쳐"라는 조언에는 "응, 싫어"라고 응수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엄중한 시기에 이인규 선수의 비아냥거리는 식의 답글은 적절치 못하다는 반응이다.

비판이 거세지자 이인규는 결국 인스타그램에 사과의 글을 올렸다. 그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상황에서 경솔한 행동이었다"며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