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SPS 공식 출범...'글로벌 톱 철강가공 전문회사'로 도약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4-02 11:18

[사진=포스코SPS]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가공 3개 사업부문을 통합해 분할한 포스코SPS가 공식 출범했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10월 철강재 가공 사업부문의 독립성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서 분사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천안 포스코SPS 본사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김학용 포스코 SPS 사장, 김광수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2본부장, 김원희 포스코 글로벌인프라사업관리실 실장, 포스코SPS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출범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지침에 따라 간소하게 진행됐다.

김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포스코SPS는 이번 통합을 계기로 철강가공 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더 공고히 함과 동시에 모회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 등 그룹사와의 유기적 협업체계 구축으로 시너지를 확대해 나가고 경영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통합한 3개 부문은 △STS(Stainless Steel) △TMC(Transfomer & Motor Core) △후판가공으로, 포스코SPS는 STS냉연∙정밀재∙모터코아 등을 생산, 유통하고 후판가공 및 철구조물 제작을 전문으로, 향후 연간 100만t 이상의 철강소재를 취급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할 계획이다.

포스코SPS는 철강 가공부터 제작, 판매까지의 철강 밸류체인 구축을 확대하고, 특화된 사업영역에서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 맞춤형 가공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톱 철강가공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친환경 구동 모터코어, 수소차 연료전지용 소재 등 미래 핵심사업을 적극 육성하여 철강가공사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김광수 본부장은 “철강가공의 ‘業(업)’을 기반으로 하는 각 사업부문이 하나가 되어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나누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원 컴퍼니(One Company)’로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모두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