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생활방역체계 전환…방역 통제 가능 여부 중요”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4-01 16:34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생활방역으로의 전환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산이 통제 가능한 범위에 있는지에 대한 여부가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일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단순 확진자수만으로 생활방역체계 전환을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방역망 내에서 관리하는 확진자인지,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는지 등을 고려해 전환시점을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오는 5일까지로 예정됐으나 추가 확진자가 계속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은 생활방역체계 전환시점에 대해 논의 중이다.

정 본부장은 “각 지역별로 확진자가 발생하는 감염경로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어느 지역이 더 위험도가 높다고 말하기 어렵다”며 “대구‧경북지역은 지역감염으로 인한 자체적인 집단발병을 계속 예의주시해야 하고, 수도권은 해외유입 사례와 이로 인한 2차 지역사회 전파, 집단‧의료기관에서의 감염을 예의주시하면서 방역조치를 시행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다행히 (대구지역은) 전체 숫자가 줄어들고 있다. 다만 여전히 요양병원, 정신병원에서의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서 당분간 요양병원이나 병원을 중심으로 한 발생의 위험도에 대해서 철저하게 감시해야 한다. 서울지역은 지금 신규 확진자들 중 해외유입 사례가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구로구 교회의 집단발병 사례와 아산병원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