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외교부 "재외공관 30여곳서 공관개표 검토 중"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4-01 16:10
1일부터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86개 재외공관 110개 투표소 사무중지
4.15 국회의원 총선거 재외국민 투표가 1일 시작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로 정부는 현재 해외 30여곳 지역에 대해 공관개표를 검토하고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오후 비공식 브리핑에서 "현재 30곳이 조금 안 되는 숫자의 지역에서 공관개표를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위 당국자는 "투표함의 운송에는 직송하는 방법, 허브공관을 통하는 방법 등이 있는데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변동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는 재외투표의 안전한 국내 회송을 위해 외교부·항공업체 등과 긴밀히 협조하는 한편, 최종적으로 회송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관에서 직접 개표하게 하도록 했다.

 

1일(현지시간) 전 세계 66개국 96개 투표소 중 가장 먼저 재외투표가 시작된 피지대사관 재외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체온 측정 및 손 소독 안내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당국자는 또 "최근 공관에 재외선거 종합 방역 지침을 하달했다"면서 "여러 돌발 상황이 생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직무 대행자 사전 지정, 예비 인력 확보 등을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날 오후 12시 기준 사무중지가 결정된 곳은 51개국 86개 재외공관의 110개 투표소다. 이에 따라 전체 재외국민의 49.5%에 달하는 8만5000여명이 투표에 참여할 수 없게 됐다.

중국 주우한 총영사관과 미국 주뉴욕 총영사관·주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독일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 주영국 대사관, 주프랑스 대사관, 주이탈리아 대사관 등에서 선거 사무가 중단됐다.

고위 당국자는 "재외국민 참정권이 굉장히 중요한 국민의 기본권이기 때문에 제한되지 않도록 최대한 협조해서 방안을 마련했지만 불가피하게 참정권 행사가 제한되는 결과가 도출돼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중앙선관위에서 공관 상황을 면밀하게 검토해 신중하게 내린 결정으로 알고 있다. 무엇보다도 주재국 상황에 비춰볼 때 재외국민 안전과 건강에 미칠 영향 등을 감안해 내린 결정이라는 점을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