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삼성전자 브라질 출장 직원도 확진…"국내 사업장과 무관"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4-01 10:50
해외 출장을 다녀 온 삼성전자 직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유럽 출장을 다녀 온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브라질 출장자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무선사업부 소속 직원 A씨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2월 초 브라질로 출국한 뒤 지난달 30일 귀국해 검사를 받았다. 귀국 후 자가격리를 유지했으며 국내 사업장 출입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같은 사업부에서 근무하는 삼성전자 직원 1명도 브라질 출장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수원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무선사업부 직원 또한 유럽 출장 후 확진됐다. 두 명 모두 국내 사업장 감염 확산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서울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