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곡한 부탁에 수락'​ 조주빈 새 변호인… "조씨가 잘못 반성한다고 말해"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3-31 15:12
범죄전문가들 "믿을 수 없어... 감정 동요나 죄책감 없어"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이 새로 변호사를 선임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전날(30일) 구치소에서 새로 선임한 변호사를 접견한 조주빈은 '잘못을 반성하며 어떤 처벌도 각오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 변호사(38, 법무법인 태윤)는 사법연수원 39기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경희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대한변호사협회 사법인권소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김 변호사는 31일 “(어제 접견 때) 본인이 한 잘못은 반성하고 있고, 음란물을 유포한 점을 다 인정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전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조씨를 찾아가 약 40~50분간 접견했다. 김 변호사는 “조씨는 큰 죄를 지은 만큼 처벌에 대해 각오도 하는 것 같다”며 “다만 'n번방' 유료회원 수 등에 차이가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조씨는 전날 접견에서 김 변호사에게 변호인 조력을 꼭 받고 싶으니 사건을 맡아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자신이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대해서도 전체적인 이야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한 차례 변호인이 사임했을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며 “조씨의 혐의에 대해 전체적으로 알고 있는 상태에서 변호하게 됐으니 신뢰 관계가 훼손되지 않는 한 계속 변호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단계에서 조씨를 변호했던 양제민 변호사(법무법인 오현)는 지난 25일 '가족들에게 들었던 혐의와 차이가 있다'면서 변호인 사임계를 냈다. 이 때문에 조씨는 전날까지 진행된 3차례의 피의자 조사에서는 변호인 없이 조사를 받았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조씨의 피의자 조사 입회 전 기자들과 만나서도 “조씨는 (자해 등 건강상) 걱정할 것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씨 아버지께서 간곡하게 부탁하시고 변호인 선임에 난항을 겪고 계신다고 해서 돕게 됐다”고 수임 이유를 설명했다.

조씨는 이날 오전 10시15분쯤 검찰에 홀로 출석해 네 번째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2시5분쯤부터 검찰 단계에서는 처음으로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고 있다.

한편, 범죄전문가들은 조주빈이 '반성했다'라는 말을 신뢰할 수 없다는 견해가 대다수다. 검거된 이후에도 별다른 감정의 동요나 불안감을 느끼지 않고 있으며 죄책감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 28일 검찰에 송치되며 포토라인에 섰을 때에도 감정의 동요는커녕 자신에게 피해를 입은 유명인사를 거론하는 등 능력을 과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