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4개 계열사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3-31 14:00
LG전자·LG 화학·LG 이노텍·LG상사 등 인도네시아 정부에 5만회 검사 분 코로나19 진단키트 전달
LG 전자·LG상사 등 그룹 4개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인도네시아 지원에 나섰다.

LG전자·LG 화학·LG 이노텍·LG상사 등 LG그룹 네 개사는 31일 인도네시아 정부에 5만회 검사 분량의 코로나 19 진단키트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진단키트가 부족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지원 요청으로 이뤄졌다. 현지에 진출한 LG계열사들은 그간 현지 고객과 거래선으로부터 받은 성원에 화답하고 국제적인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데 기여하고자 힘을 보탰다.

인도네시아에 지원될 진단키트는 LG계열사들이 긴급하게 나서서 국내 생산제품 중 여유분을 확보한 것이다. 3월 중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샘플 테스트용으로 일부 진단키트 물량을 보냈고, 최근 관계 당국의 테스크가 완료되면서 기부와 공급이 진행되게 됐다.

윤춘성 LG상사 CEO는 기부에 동참한 LG계열사를 대표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단합 정신을 기반으로 지금의 상황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인도네시아 국민들께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서신을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의사를 전달했다.

한편 LG는 인도네시아에서 LG전자가 TV·에어컨·냉장고를 생산하는 가전제품 공장 등을, LG화학이 석유화학 해외지사 등을, LG이노텍이 디지털 튜너 등 전자 부품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LG상사는 식량 및 에너지 자원과 산업 인프라, ICT(정보통신기술) 및 헬스케어 관련 솔루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