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美 확진자 12만명 돌파에 트럼프 "뉴욕 강제격리 검토"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3-29 11:33
하루 새 확진 2만명 ↑...사망자도 2000명 넘어서 트럼프 "여행 제한 필요" vs 쿠오모 "무서운 개념"
코로나19의 최대 확산지가 된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가 12만명을 넘어섰다. 연일 가파른 상승세에도 여전히 정점은 아니라는 평가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뉴욕주(州)와 뉴저지주, 코네티컷주 등의 강제격리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각 28일 저녁 8시까지 미국에서는 12만266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2147명이 숨졌다. 전날 1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하루 새 2만명이나 넘게 증가한 것이다.

이날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17개 주에서 1000명이 넘는 확진 사례가 발생했으며, 인구가 밀집한 동·서부 연안 도시뿐 아니라 내륙 지역까지도 광범위하게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CNN은 "뉴욕주 내 코로나19 환자 수가 정점에 도달하기까지 몇 주가 더 걸릴지 모른다"며 "다른 주에서도 환자가 급증할 조짐"이라고 분석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 내 최대 확산 지역인 뉴욕주에서는 이날까지 확진자 5만3399명, 사망자 827명이 발생했다. 같은날 뉴욕주는 현재 주 전역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가 7328명, 중환자실에 수용된 환자는 1755명이라고 발표했다.

28일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뉴욕의 환자가 최고조에 이르기까지 앞으로 2∼3주가 더 걸릴 것"이라며 "인공호흡기 부족 문제를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하고, 병상도 14만개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뉴욕주 등 일부 지역의 확산세가 악화일로로 치닫자 트럼프 대통령은 봉쇄(lock down) 조치를 검토 중이다. 최근 경제 활동 재개를 위해 셧다운(shut down·폐쇄 조치)과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조기 완화하겠다는 입장을  일부 선회한 것이다.

이날 트럼프는 백악관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 등 특정 지역에 대한 2주간 강제격리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처음 언급한 후, 트위터에도 "나는 '핫 스폿'(Hot spot·집중 발병 지역)에 대해 격리를 검토 중"이라며 "어떻게 해서든 곧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후 그는 코로나19 사태 지원을 위해 뉴욕으로 출항 예정인 미국 해군 병원선 '컴포트'(Comfort) 호의 출항식에서도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은 '핫 에어리어(area)'이기 때문에 우리는 곧 발표할 것"이라며 같은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이어 "많은 뉴요커들이 플로리다에 (휴양하러) 내려가기 때문에 여행을 제한(restrict)해야 한다"면서 "배송이나 단순 경유 등엔 적용하지 않으며 무역(상품이동)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쿠오모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강제격리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며 "의무적인 격리 조치는 무서운 개념"이라고 강조했다.

AP는 연방정부가 각 주에 그러한 제한조치를 취할 권한이 있는지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미국 헌법상 공공 안전과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권한과 책임은 주 정부에 있기 때문이다.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 지원을 위해 뉴욕으로 출항하는 미국 해군 병원선 '컴포트'(Comfort) 호에 경례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