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1조원 긴급 자금 수혈 받아…산은·수은 대출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3-26 17:22
재정적 위기 시달리던 두산중공업이 1조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수혈받게 됐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신규자금 1조원을 지원한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코로나19'로 금융시장이 흔들리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두산중공업에 유동성 우려가 커지자 국책은행이 수혈에 나선 것이다. 

두산중공업 대주주인 두산은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이 제공하는 담보재산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출에 대한 전체 담보는 1조원이 넘는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을 현물출자 받아서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000억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 건과는 별건이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한 상태이고 수은은 긍정적인 입장이다. 수은이 이에 응하면 두산중공업은 신규자금 1조원에 더해 외화대출 6000억원 만기에 대한 부담도 덜게 되는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렇게 되면 올해 해결할 차입금과 구조조정 비용까지 모두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월에 BW 조기상환청구권(풋옵션) 행사는 최대 규모가 4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자산과 현금 등으로 상환가능하다는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3년전 5000억원 규모의 BW를 발행했으며, 3년이 지난 시점부터 풋옵션행사가 가능하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단기 차입금이 4조원에 달하지만 오랜 기간 거래해온 은행들로부터 차입한 건이어서 대부분은 만기 연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더해 기존 수주 물량을 통해 꾸준히 현금이 들어올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27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여파로 자금난에 시달리는 대기업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두산중공업 지원이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중공업 내 설치된 대형 크레인.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